취업하면 만사 ok? 능력부족의 자괴감
 
작성자 : admin
작성일 : 2012-01-27 12:17 | 조회 : 1,129



 

취업하면 만사 ok?             

신입사원 10명 중 9명 “능력부족 느낀다”!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이력서, 자기소개서에 인적성검사와 면접까지 어려운 취업 관문을 뚫고 입사에 성공했다고 끝은 아닌 모양이다. 신입사원 10명 중 9명은 본인의 능력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.

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입사 3년차 이내 신입 직장인 25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‘업무 능력 부족’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‘본인의 업무 능력이 부족하다고 느낀 적 있느냐’고 묻자, 대부분인 92.4%가 ‘있다’고 답한 것. 없다는 이들은 불과 7.6% 뿐이었다.

업무 능력 부족을 느껴봤다고 답한 이들에게 어떨 때 가장 업무 능력 부족을 느끼는지 묻자, ▶‘같은 실수를 반복할 때’(18.5%)와 ▶‘많이 해도 일이 늘지 않는다고 느껴질 때’(18.5%)가 그렇다고 답했다.

이어 ▶‘간단해 보이는 업무도 어려울 때’(16.8%) ▶‘업무 처리 속도가 느리다고 느껴질 때’(15.1%) ▶‘회사 사람들과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을 때’(10.3%) ▶‘잘했다고 생각한 일을 지적 받았을 때’(8,6%) ▶‘집중력이 부족하다고 느낄 때’(6.9%) ▶‘배운 내용을 틀렸을 때’(2.6%) ▶기타(2.6%) 순이었다.

이들이 업무 능력 부족을 느끼는 이유는 무엇일까?

이를 알아보기 위해 먼저 실무 투입 전, 그에 대한 충분한 교육을 받았는지 물었는데 ‘그렇지 않다’(▶‘별로 그렇지 않다’ 34.3% ▶‘전혀 그렇지 않다’ 18.7%)는 답변이 53.0%로 절반 이상이었다. 수행할 업무에 대한 충분한 사전 교육을 받지 못한 이들이 많았다는 것.

또한 실제 업무 내용이 입사 전 생각했던 것과 달라 당황한 적이 있다는 이들 역시 87.5%로 대부분이었다.

이 결과에 비추어 보면, 신입사원들이 업무 능력 부족을 느끼는 이유는 수행할 업무에 대한 자세한 안내와 교육 부족이 큰 원인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.

업무 능력 부족을 자각하는 신입사원들의 불안감은 상당했다.

과반수 이상인 61.2%는 ‘본인의 업무 능력 부족 탓에 팀에 피해가 간다고 느낀 적이 있다’고 답했고, 5명 중 4명에 해당하는 81.9%는 ‘업무 능력이 부족하다고 느껴져 이직이나 전직까지 고민해 본 적이 있다’고 답한 것.

그렇다면 이들은 부족하다고 느끼는 점을 개선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을까?

우선 스스로 한 노력으로는 ▶‘실수가 잦은 내용들을 따로 메모해가며 확인했다’(35.3%)가 첫 손에 꼽혔다. 같은 실수를 반복할 때 가장 업무 능력 부족을 느끼는만큼, 메모를 통해 그를 줄이려 노력했다는 얘기.

이어 ▶‘업무 집중력을 높이려고 노력했다’(34.1%) ▶‘관련 도서를 찾아 공부했다’(11.2%) ▶‘업무 관련 외부 교육을 수강했다’(5.2%) ▶기타(0.9%) 등의 노력을 했다는 이들도 있었다. (▶‘특별한 노력을 하지 않았다’ 13.4%)

이렇게 스스로 하는 노력 외에는 선배나 상사가 큰 도움이 되고 있었다.

업무 능력이 부족하다고 느낄 때 회사 내 선배나 상사에게 도움을 요청해 본 적이 있는지 묻자, 79.3%가 그렇다고 답한 것.

도움을 청한 선배나 상사가 업무 능력 향상에 도움이 되었다는 이들도 69.6%로 절반 이상이었다.

한편, 이들이 스스로 평가한 본인의 업무 능력 점수는 100점 만점에 63점으로 집계됐다.


(위의 글은 취업포탈사이트 인크루트 뉴스를 토대로 작성했습니다.)